개인블로그
도대체 제 개인블로그에 들어오신 이유가 뭡니까? 치킨은 나 혼자서 먹을건데.

잡담/잡담

울산도서관에 다녀왔습니다.

네모2018.06.29 08:56조회 수 221430댓글 1

  • 9
    • 글자 크기

오늘 새벽 6시쯤 갑자기 "밖에서 뛰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들어 무작정 나가 뛰다가

울산도서관이라는 이름을 가진 건물이 하나 세워진 것을 보고 놀라 구경하다 왔습니다.

 

나중에 알아보니 세워진지 한두달은 지났다고 하는데, 방구석폐인이라서 그런지 이제서야 알았네요ㅠ

만약에 방구석에서 나오게 된다면.... 날도 더운데 에어컨이 있는 도서관에서 소설이나 보러 가야겠습니다.

 

 

 

 

 

KakaoTalk_20180629_082146961.jpg

 

어쨋든, 여천천을 따라서 투닥거리고 있는데, 저런게 보여서 산책로 밖으로 나가 저 다리를 타 보았습니다.

비가 와서 계단이 많이 끈적거리더군요. 아 사진은 포토샵 처리한겁니다. 안하면 너무 우중충해서요.

 

 

 

 

 

KakaoTalk_20180629_082147448.jpg

 

이렇게 책을 약간 펼쳐둔 모양의 대문(?) 이 다리 위에 있습니다.

디테일이 조금 부족한게, 저 모양대로 책을 펼쳐두면 책 내부가 휘어서 )( 모양이 되거든요.

그러면 필연적으로 상판도 스마일(?) 모양이 되어야 하는데, 그런 묘사가 부족합니다. 저는 90점 주도록 하죠.

 

 

 

 

 

KakaoTalk_20180629_082148083.jpg

 

다리 위에서 본 건물은 우중충함에 가려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뭔가 웅장한 디자인인데, 자세히 살펴보니 울산과학관처럼 생긴 것 같네요.

더 자세히 기억을 살펴보니 울산과학관과 울산대공원 옆에 조그마하게 만들어둔 박물관을 합쳐둔 디자인입니다.

 

내부는 좀 더 과학관 느낌이 날 것 같네요.

다만 과학관은 공개된 곳의 대부분을 연구실이나 컴퓨터실로 사용하니, 직접 들어가보면 다르긴 하겠죠.

 

 

 

 

 

KakaoTalk_20180629_082148655.jpg

 

어쨌든 다리를 건너니, 쌔끈한 이정표? 표지판? 안내판? 이 보입니다.

꿈마루 동산, 101인의 책상, 미러폰드 등등 괴상한 이름이 붙은 곳들이 보입니다만,

책을 읽기 위한 도서관에서는 저런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도서관 본관이 제일 중요하겠죠.

 

 

 

 

 

KakaoTalk_20180629_082150492.jpg

 

KakaoTalk_20180629_082151034.jpg

 

후오오오오! 가까이서 보면 별로 대단하지는 않은것 같은데, 그래도 멋있습니다.

저기 박혀있는 나무인지 수풀더미인지, 어쨌든 저 초록생물이 멋있어 보입니다. 가까이 가 보겠습니다.

 

 

 

 

 

KakaoTalk_20180629_082152117.jpg

 

가까이 가다가 문이 닫혀있는걸 보고, '왜 닫혀있지?' 하고 생각하다, 저기에 방문한 시간이 7시 정도였다는걸 깨달았습니다.

못 들어가니까 그냥 건물 구경이나 하다 가는걸로 했습니다.

 

 

 

 

 

KakaoTalk_20180629_082152757.jpg

 

저기 의자도 뭔가 신박하게 생겼습니다.

사진을 찍어놓은게 있긴 한데, 캔커피나 담배꽁초를 무더기로 버려둔 의자를 찍어와서 올리기는 좀 그렇네요.

찍고나서 알고보니 그쪽 의자만 그렇더군요. 다시 찍기는 귀찮아서.

 

 

 

 

 

KakaoTalk_20180629_082153283.jpg

 

메트로폴리탄 라이브러리라고 하는데, 사실 울산이 울주군 덕분에 광역시가 된거지...

실제로 '메트로폴리탄'이라는 용어를 달 정도로 거창한 도시는 아니라고 생각하거든요.

 

점점 외곽지역도 개발되고는 있지만, 아직은 몇몇 구의 몇몇 지역만 발달해 있다 보니 좁은 광역시죠.

이 도서관 때문에 인구가 많이 늘어날 일은 없겠지만, 이런 편의시설들이 많이, 좀 더 넓은 범위에 생겨서, 행동범위가 좀 넓어졌으면 좋겠습니다ㅠㅠ

 

 

 

 

 

어쨋든! 새벽 6시에 아무생각 없이 뛰어나간 것 치고는 좋은 구경을 하고 왔습니다.

이제 기분 좋게 잠들수 있겠군요(?)

 

 

 

 

 

  • 9
    • 글자 크기
막창곱창 + 디저트 = 천국 (by 네모) 나무젓가락으로 다크 리펄서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댓글 1
오늘 새벽 6시쯤 갑자기 "밖에서 뛰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들어 무작정 나가 뛰다가 울산도서관이라는 이름을 가진 건물이 하나 세워진 것을 보고 놀라 구경하다 왔습니다. 나중에 알아보니 세워진지 한두달은 지났다고 하는데, 방구석폐인이라서 그런지 이제서야 알았네요ㅠ 만약에 방구석에서 나오게 된다면.... 날도 더운데 에어컨이 있는 도서관에서 소설이나 보러 가야겠습...
2018.06.29 조회 221430
대략 이렇게 생긴놈을 만들어보려고, 나무젓가락을 학대해 보았습니다. 몇년만에 하는거라 그런지 손이 안따라주네요ㅠㅠ 심지어 커터칼 날까지 부러져서 날아가버리고.... 이리저리 탈이 많아서 포기하려다가 참고 만들었는데, 파츠 조합 완료하고보니 사포질을 안해서 채색도 못하게 되었습니다ㅠ 어쨌든... 완성하니 이렇게 생겨먹었는데, 아쉬운점이 너무 많네요ㅠㅠㅠㅠ 칼...
2018.06.25 조회 220916
더운 여름에는 소들도 부채를 들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부채살 스테이크를 먹어보았습니다. 레몬에이드도 같이 준비해서...! 메인메뉴인 스테이크 전에 감자튀김부터 먹어봅시다. 좀 눅눅하긴 해도, 치즈가루랑 콜라보되니 먹을만 합니다. 맘스터치 감자튀김이 있었다면 좋았을 것 같지만, 이정도면 만족스헙다고 봅니다. 피클 / 푸르츠샐러드는 평균 이하입니다. 배달음식...
2018.06.22 조회 220851
아직 핫한 여름은 아니지만, 더위가 점점 올라오면서 빙수 판매도 기어를 올리고 있습니다! 그런고로 집에서 걸어서 2분 거리에 있는 커피샵에서 빙수를 사먹어 보았습니다. 일단은 쿠앤크 빙수. 쿠앤크 3~4개를 각각 4등분해서 넣어줍니다. 네모난 초콜릿도 들어가 있고, 휘핑크림 위에 올리는 초코쿠키 가루?도 같이 넣어줍니다. 물빙수가 아니라 우유빙수라서 더 어울립니다....
2018.06.20 조회 220805
어제의 실수를 발판삼아 오늘은 남아있는 베이컨을 가스레인지에서 프라이팬 뚜껑을 닫고 조리해 보았습니다. 이렇게 말이죠. 어제 제가 1면당 3분+2분씩 구웠으니, 4분정도 구우면 충분하겠지.. 라는 생각에 4분 타이머를 맞춰두고 소설을 읽었죠. 그런데.....! 타는 냄새가 나기 시작해서 놀라서 불 끄고 열어보니... 잘 익은 애들 사이에 다 타버린 애들이 몇몇 보이더군요.....
2018.06.19 조회 220553
아무생각 없이 통베이컨을 방안에서 굽다가 큰일이 일어났습니다..... 기름이 팥팥 하고 튀어서..... 급하게 안쓰는 수건/걸레랑 이면지 등등을 바닥에 깔아서 보호를 했는데...! 결국은 다른데도 다 튀어서 망했습니다.... 어찌저찌하여 구웠으나, 전기인덕션이라 그런지 안까지 제대로 익지 않아서 결국은 썰어서 다시 익혔습니다. 썰면서 먹는 고상한? 고귀한? 우아한? 음? ...
2018.06.19 조회 220538
호우! 투표! 했습니다! 나중에 신용카드 크기의 프로필 카드를 하나 만들어야겠습니다. 명함을 만들까도 생각해봤지만, 명함은 나눠주는게 목적이기도 하고, 제 닉네임을 박아넣는게 이상하기도 하고... 그러니까 하나 만들어 봐야겠군요. 인증샷 찍을때 제 얼굴을 대신해줄 어여쁜 카드를 만들어야죠.
2018.06.13 조회 220345
식도락/맛집여행점심의 영웅, 쿨=위트누들
쿨=위트누들 (23) 점심식사를 위해 태어난 존재. 오늘 점심시간때 태어나서 23분동안 살아있었다. 이후 네모의 뱃속으로 들어가며 사망. 한동안 안갔다가 오늘 오랫만에 먹으러 갔는데, 맛이 변한 느낌이 드네요. 평소에는 맛있었는데, 오늘은 좀 별로였어요ㅠㅠ 곱배기인데 다대기가 적게 들어간데다, 육수를 너무 진하게 우려서 냄새가 난게 아닌가 싶습니다. 제가 요리한게 ...
2018.06.13 조회 221028
애플에서 아이맥 다음으로 메가맥을 내놓았습니다. 그 새로운 메가맥의 정체는 무려... 5,500원이나 하는 햄버거입니다...! 맥도날드의 빅맥을 넘어서는, 패티 4장의 햄버거...! 메가맥....!!!! 그렇습니다. 이것은 애플의 새로운 제품 메가맥..... 이 아니라 맥도날드의 오래된 메뉴 메가맥입니다. 배부른걸로 따지면 빅맥보다 낫네요. 맛은 빅맥보다 더 느끼하구요. 역시 빵이...
2018.06.08 조회 220401
식도락/배달음식짬뽕의 장인 - 짬뽕창세기
태초에 장인이 짬봉을 창조하시니 국물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얼큰이 깊음위에 있고 짬뽕은 히트의 대열에 운행하시니라 장인이 가라사대 버섯이 있으라 하시매 버섯이 있었고 그 버섯이 장인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장인이 미역같은 버섯과 버섯같은 버섯을 나누사 미역같은 버섯을 목이버섯이라 칭하시고 버섯같은 버섯을 표고버섯이라 칭하시니라 장인이 가라사대 국물 가운데 ...
2018.06.07 조회 220661
첨부 (9)
KakaoTalk_20180629_082146961.jpg
264.5KB / Download 19
KakaoTalk_20180629_082147448.jpg
181.2KB / Download 21
KakaoTalk_20180629_082148083.jpg
238.5KB / Download 19
KakaoTalk_20180629_082148655.jpg
254.9KB / Download 20
KakaoTalk_20180629_082150492.jpg
219.5KB / Download 19
KakaoTalk_20180629_082151034.jpg
218.5KB / Download 21
KakaoTalk_20180629_082152117.jpg
180.2KB / Download 21
KakaoTalk_20180629_082152757.jpg
230.9KB / Download 21
KakaoTalk_20180629_082153283.jpg
226.1KB / Download 1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