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블로그
도대체 제 개인블로그에 들어오신 이유가 뭡니까? 치킨은 나 혼자서 먹을건데.

잡담

코딩입문자에게 Python보다 Go를 추천하는 6가지 이유

네모2019.02.04 21:17조회 수 9645댓글 0

  • 4
    • 글자 크기

드립용입니다. 주의하세요.

 

 

 

 

 

 

 

 

 

 

구글에서 개발중인 Golang.

 

점점 인기를 얻고 있는 추세지만, 아직까진 Python의 강세를 이기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써보는 코딩입문자에게 Python보다 Go를 추천하는 (6-3)가지 이유!

 

 

 

 

 

 

 

 

 

 

1. Go의 문법은 대중적이다.

 

Go의 문법은 파이썬에 비해 좀 더 대중적인(?) 모습을 보인다.

 

사용하기 편리한가 아닌가를 떠나서, 좀 더 구체적인 표현으로 다른 유명한 언어들과 비슷한 모습을 가진다는 것은, 입문자에게 큰 메리트이다.

 

이후에도 새로운 언어를 배울 의향이 있다면 Go를 배워두는 것이 C나 Java 등을 배울 때 좀 더 도움이 될것이다.

 

 

 

 

 

 

 

2. Go는 정적타입 언어이다.

 

기본적으로 Go는 정적타입 언어이다. 컴파일러 단위에서 체크를 진행하므로, 사실 대다수의 컴파일 언어들이 가지는 특징이라고 할 수도 있다.

 

인터프리터 언어인 Python에 비해 배우기 까다로울 수 있으나, 그럼에도 입문용으로는 더 좋은 선택지로 본다.

 

모래주머니를 차고 반년을 보내다 그것을 풀고 1개월간 생활하는것과, 아무 거리낌없이 반년을 보내다 모래주머니를 차고 1개월을 생활하라는 것,

 

무엇이 더 적응하기 힘들지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거라고 생각한다.

 

 

 

 

 

 

 

3. 사용자층이 굳건한 언어이다.

 

파이썬은 사용자층이 넓은 언어이고, Go는 사용자층이 좁지만 단단한 언어이다.

 

사용자층이 좁은 이유도 구글에서 자체 개발한 언어이고, 구글에서만 자주 사용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사용자층이 좁으면 안좋은게 아닌가? 할 수 있다. 그러나 좁기에 가질 수 있는 장점도 꽤 많은 편이다.

 

많은 프로젝트들이 비슷한 철학관(?)을 가지고 제작되고, 이는 코딩 스타일도 비슷하게 만들 수 밖에 없다.

 

프로젝트마다 코드 스타일이 달라서 헷갈리는 경우가 많이 줄어든다. 파이썬은 그런 방면에서 참 극악한 언어다.

 

 

 

 

 

 

 

 

 

 

 

 

 

 

 

 

 

 

 

 

 

 

 

 

 

 

4. 컴파일 언어이다.

 

사실 지금부터가 본론(???)인데, 컴파일 언어라는 점은 매우 중요하다.

 

모름지기 코딩이라면 컴파일 하는 맛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컴파일 에러가 나서 어디가 문제인지 하루종일 찾다, 세미콜론을 입력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의 그 허탈한 기분이야말로 코딩의 묘미다.

 

그 허탈한 기분을 즐기는 것이야 말로 코드를 작성하는 사람들에게 있어 제일 중요한 덕목이기도 하다.

 

 

 

괜찮다, 걱정하지 마라.

 

코더로써 당연히 가져야 할 덕목이므로 마조히스트가 된 것 같다는 기분은 가지지 않아도 좋다.

 

코더가 되었다는 것, 그것은 당당히 마조히즘에 입문했다는 것과 같은 말이기 때문이다.

 

 

 

 

 

 

 

5. 문법이 상당히 귀엽다.

 

파이썬처럼 웅장하고 위대한 문법을 가진 언어가 아니다. Go는 실용적이면서도 귀여운 문법을 가지고 있다.

 

이건 사람마다 느끼는 점이 다르겠지만, 최소한 필자는 그렇게 느꼈다.

 

 

 

ba8091beaa561ac2b2809cddb117e3e5.jpg

 

0cd1d728e7c67cfe712845965d5c815a.jpg

 

들여쓰기를 적극 활용하는 파이썬은 오와 열을 맞추려고 발악을 한다. 필자는 아직 신병이지만, 그럼에도 오와 열을 보면 눈물이 흐른다.

 

이에 비해 괄호를 활용해 아기자기함을 뿜어내는 Go를 봐라. 얼마나 귀여운가. 정말 사랑스럽다.

 

아 물론, 결국은 Go로도 오와 열을 맞추게 된다. 습관이라는 건 무서운거구나 라는 걸 깨닫고 있는 우리는 자랑스러운 코더다.


 

 

 

 

 

 

 

 

 

 

 

 

 

 

 

 

 

 

 

 

 

 

 

 

 

 

6. 구글은 신의 직장이다.

 

이게 제일 중요한 문단인데, 구글은 신의 직장이기 때문에 구글에서 만든 Go 를 쓰자.

 

 

 

855de06434696e3c6f4e8d16cc3c38d3.jpg

 

콘덴싱을 만들지는 않지만, 콘덴싱을 쓰는 지구 지키는 히어로 아빠가 있듯.

 

구글에 다니지는 않지만, 구글 제품을 쓰는 신의 직장에 다니는 듯한 코더가 있다.

 

 

 

8eb204918c862ce782411950fa7c1680.jpg

 

고래앵 사용해효오오오~

  • 4
    • 글자 크기
신라면 블랙을 만들어보자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드립용입니다. 주의하세요. 구글에서 개발중인 Golang. 점점 인기를 얻고 있는 추세지만, 아직까진 Python의 강세를 이기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써보는 코딩입문자에게 Python보다 Go를 추천하는 (6-3)가지 이유! 1. Go의 문법은 대중적이다. Go의 문법은 파이썬에 비해 좀 더 대중적인(?) 모습을 보인다. 사용하기 편리한가 아닌가를 떠나서, 좀 더 구체적인 표현으로 다...
2019.02.04 조회 9645
모 커뮤니티에서 라면 봉지에 있는대로 만들수가 없다는 말을 듣고 밤중에 라면을 끓여봤습니다 요걸 만들겁니다. 일단 물을 약불로 끓입시다. 재료 준비할 시간을 고려해서 약불이면 됩니다. 청양고추를 큼지막하게 썰어줍시다. 먹기에는 좀 불편할지 몰라도 사진에는 큼지막하게 되어 있으니까요. 집에 표고버섯이 없으므로 대충 아무 버섯이나 씁시다 비슷하게 생겼으면 충분...
2018.11.25 조회 61632
이게 바로 그 유명한 서브웨이. 지하철에서 먹을만한 음식은 아닌듯 하지만, 서브웨이 스테이크 앤 치즈. 이 네모는 오레가노 빵만 먹습니다. 이것은 그 유명한 창렬 버거 롯데리아에서 그나마 먹을만한 햄버거. 이름하여 "클래식 치즈버거" !! 물론 가격 따져보면 먹을만한게 전혀 없어보이지만, 맛 자체는 나쁘지 않아요 이건 KFC의 블랙라벨치킨. 기름진 맛으로 먹는 KFC 치...
2018.11.25 조회 61606
식도락/맛집여행동서울터미널 육개장
이데일리 코딩 챌린지에 참여하고, 돌아오는 길에 저녁을 먹었습니다. 동서울버스터미널에 있는 모 식당에 좋은 냄새가 나서 들렀는데, 가게 이름을 기억하지 못하는 제가 너무 한스럽군요 끝내줍니다 호옥시 시판되는 육개장이라도 상관없어요 맛만 좋으면 되는겁니다. 이렇게 거대한 고기덩이가 들어간 걸 보면 시판 팩이라고 해도 안 먹을수가 없는겁니다. 정말 맛있었어요. ...
2018.11.25 조회 61271
식도락/배달음식옻닭 삼계탕
이놈은 먹을게 못되더라구요. 비려서... 부추는 정말 맛있었습니다 ㅇㅅㅇ 꿀맛! 밥이 정말 괜찮더라구요. 삼계탕에 들어간 찹쌀으로 한 밥 같았습니다. 밥이 넘모 맛있어서 밥을 수저로 뜨기도 전에 엄써졌어요 ㅇㅅㅇ 끄아앙 냄새 대박이었습니다 배민 리뷰에서 포장이 잘못되어 쏟아졌는데, 국물을 맛보고 그 모든 화가 풀렸다는 기분이 이해가 되는... 그런 냄새가 납니다ㅋ...
2018.11.25 조회 61669
잡담/신세한탄손목터널증후군
덕분에 멋지게 반깁스 했습니다. 오른손이라 타격이 크네요. 물론 깁스의 타격감도 꽤 큽니다ㅋㅋㅋ
2018.11.25 조회 61457
식도락/사진사진 종합세트1
몇일 전 저녁 꽃빵 인 더 기름 몇일 전 아침 곤약 인 더 짬뽕 몇일 전 점심 제육 인 더 바게트
2018.10.16 조회 89715
이번에 폰을 바꾸면서 24시간 거치할 수 있는 폰이 생겼습니다. 시계로 사용하려고 했는데, 충전 케이블이 매우 거슬리는군요. 그래서 이놈(링크)의 휴대폰 거치대를 개선해 보았습니다. 분해를 합시다 저기 있는 부품들 싹 다 빼놓고, 안에 케이블을 채워 넣을겁니다. 요거는 데코레이션(?) 으로 빼놓고 나머지는 전부 쓰레기통으로. 갑자기 아부지가 바게트를 드시고 싶다 하...
2018.10.16 조회 89500
어디선가 들려오는 대왕암 사운드 아닌가?
2018.10.16 조회 89657
주로 회들도 집에서 시켜먹는데 이번에는 밖에 나가서 연어를 먹자는 일념 하나로 몸을 꽁꽁 싸매고 나가봤습니다. 다니던 중학교 바로 앞에 생긴 연어집이 있는데, 분위기가 술집 분위기라 한번도 가보지 못했다가, 이제서야 구경합니다. 생각대로의 분위기였지요. 다만 호프집보다는 양주바 느낌이 나는, 테이블 구성이네요. 이자카야라고 하나요? 찬은 꽤 괜찮았습니다. 간단...
2018.10.16 조회 89752
첨부 (4)
ba8091beaa561ac2b2809cddb117e3e5.jpg
294.0KB / Download 0
0cd1d728e7c67cfe712845965d5c815a.jpg
342.0KB / Download 0
855de06434696e3c6f4e8d16cc3c38d3.jpg
281.4KB / Download 0
8eb204918c862ce782411950fa7c1680.jpg
282.5KB / Download 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